만성피로

만성피로 증상

만성피로증후군이라고 불리우는 병이 있습니다. 몸과 마음의 피곤함이 해소되지 못한 채 점점 쌓이다가 만성화되면서 생겨나는 증상들의 집합체입니다. 피로라는 것은 육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과도한 업무로 인하여 몸이 지친 상태로서 통상 휴식을 하면 금방 없어집니다. 하지만 충분한 휴식에도 불구하고 피로감과 무기력감을 계속 느끼며 6개월 이상 지속되는 피로는 만성피로증후군이라고 불리는 질병의 개념으로 봐야하는 증상입니다. 사람들은 만성피로증후군을 일시적인 피로라고 생각하고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는 것으로 판단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곤 하지만, 만성피로증후군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만성두통이나 근육통 불면증 우울증 등의 2차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한의학적 진단

한의학에서는 치미병(治未病)이라고 하여, 앞으로 일어날 병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에 상당한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보양클리닉도 이와 같은 관점에서 바라보아야 합니다. 단순하게 몸이 허약하니 보약을 먹겠다는 것보다는 몸에게 피로를 회복할 여지를 주고 기운을 재충전한다라는 차원에서 치료적 접근이 필요합니다.

만성피로 보양 치료

한방에서는 만성피로증후군의 치료를 위해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처방을 하고 있습니다. 만성피로증후군은 한방에서 허로라고 하며, 주요 원인으로 우리 몸의 비장이 손상되어 인체에 기혈순환의 문제와 소화기능의 장애로 인한 것으로 봅니다. 따라서 한방에서 만성피로증후군의 치료는 오장육부의 허와 실을 따져 몸의 균형을 맞춰주고, 스스로 회복할 수 있도록 자생력을 키우는 치료를 실시합니다. 몸속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시켜 면역력을 증강시키고, 부족했던 기혈의 순환과 원기를 보충하고, 스트레스나 피로로 인해 울체된 기혈을 뚫어줍니다. 또한 전문가의 상담요법으로 감정의 흐름을 원활하게하고, 스스로 만성피로를 이겨낼 수 있는 자신감을 심어주어 상태를 호전시킵니다. 보양식을 통해 허약한 자신의 몸을 보충하겠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약물과 음식에 차이가 없다는 말처럼 제대로 된 음식섭취는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몸 상태를 알지 못한 채 무조건 아무거나 복용하거나, 또는 평소 생활은 엉망으로 하면서 단지 좋은 것만을 먹으면 된다는 생각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한방치료는 환자 개인에게 가장 알맞은 처방을 통해 몸을 보충하는 치료를 하고, 면역력 증강을 통해 스스로 만성피로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을 키워주는 것입니다. 한방치료를 통해 몸의 균형을 바로 잡았다면 만성피로증후군의 예방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그동안 불규칙했던 생활습관을 바꾸고, 균형 잡힌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충분한 수면과 가벼운 운동을 생활화하며, 피로를 느꼈다면 신체적으로 휴식이 필요하다는 몸의 신호로 받아들여 무리하지 말고 휴식을 통해 피로를 그때그때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